독도쇠의 사진 세계 헤더 화일

      


Category
(2005-05-02 14:31:10)
http://www.breezer.pe.kr
“독도 영유권 주장을 일본 침략사 알리는 호기삼자”
“독도 영유권 주장을 일본 침략사 알리는 호기삼자”

글 : 유민 (로스앤젤레스 홍보관)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으로 한반도 전체가 들끓고 있는 분위기다. 이런 가운데 일본은 미래 세대를 위한 역사 교과서마저 왜곡, 주변국들을 공분케 하고 있다.

주변국들이 분노하는 것은 ‘독도를 일본 땅’이라고 우겨서만은 아니다. ‘한반도 침탈’이라는 역사적 진실을 은폐, 왜곡하려는 저의가 깔려있기 때문이다, 과거사에 대한 솔직한 반성은커녕 자신들의 ‘과거’를 합리화하려들기 때문이다.

독도만 놓고 보았을 때 한일 간에는 외관상 영토분쟁중인 듯하다. 그러나 독도문제는 영토분쟁이 아니다. 독도는 한반도 침략과정에서 일본이 빼앗아간 우리의 영토이기 때문이다. 독도는 원상회복된 땅이며, 일본의 영유권 주장은 원상회복된 땅을 다시 가져가려는 ‘제국주의 망상’에 다름 아니다. 독도문제는 바로 민족의 자존과 안위에 관한 문제이며, 우리의 주권회복 문제일 뿐이다.

통탄할 일은 독도 영유권 주장이 일본의 지도층에서 나오고 있다는 점이다. 아시아 여러 나라를 상대로 한 침탈사를 정당화하려는 그들의 역사인식의 일단이다. ‘독도는 일본 땅’이라고 서둘러 자기들의 역사책에 집어 넣고자하는 그들이다.

일본이 독도에 대한 영유권을 주장한다면 우리는 당연히 일본의 한반도 수탈사를 끄집어내 따져야 한다. 정부 홍보전도 이런 맥락이어야 한다. 독도는 일본의 한반도 수탈사의 일단이며, 국권침탈사의 연장선에 있던 땅이기 때문이다. 강점한 땅을 자기 땅이라고 한다면, 주권국인 한국도 주권수호의 차원에서 이를 봐야 한다. 일본이 식민 지배를 ‘한반도의 근대화’로 포장할 정도라면, 곧이어 그들은 한반도마저 소유권을 주장할 터이다.

일본의 독도 침탈, 나아가 한반도에 대한 침탈은 1894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그해 7월 일본은 고종을 도와 개화에 앞장서던 왕비 제거에 나선다. 왕비가 내내 고종과 함께 지내게 되자 이 작전은 실패한다. 하지만 개혁을 구실로 친일적 인사들을 동원, 내각을 구성하고 이때부터 끊임없이 조선강점을 기도했다. 조선 왕실이 미국과 러시아의 힘을 빌려 견제하려 하자 일본은 일본 검객을 동원, 명성황후를 시해한다. 두 번째 시도였고 이는 용서할 수 없는 역사적 범죄행위였다. 조선의 퍼스트레이디는 45세로 일본인의 손에 살해되고 나아가 시체는 불살라졌다. 일본의 정복욕은 계속됐다.

러일전쟁 직전 일본은 ‘대한방침’을 내려 조선 땅에 군대파견 구실을 만들었다. 야욕은 계속됐다. 1902년부터 1905년까지 두 차례 영일동맹과 미국과의 가쓰라-태프트 밀약을 통해 일본은 한반도 강점에 대한 주변국의 ‘승인’도 얻어냈다. 1904년 러일전쟁 초기, 일본은 경의선 부설권을 빼앗은 뒤 이 공사에 한민족을 강제 동원했다. 러일전쟁의 전황이 유리해지자 일본의 ‘본색’이 나왔다. 일본은 1904년 8월 1차 한일협약 및 1905년 11월 을사늑약인 2차 한일협약을 각각 강요, 우리의 예산권과 대외교섭권도 빼앗았다.

전쟁의 혼돈을 틈 타 일본은 드디어 독도침탈에 나섰다. 러시아를 견제한다는 구실로 1904년 9월 한 군함이 독도를 탐문 조사했다. 이어 11월에는 군함까지 상륙시키고 망루설치 가능성을 보고했다. 결국 일본은 자국어부가 청원하는 기만적 형식을 통해 1905년 1월28일 내각회의에서 독도를 강제 편입했다. 같은 해 2월22일에는 시마네현 고시를 통해 자국영토로 만들었다. 같은 해 8월에는 아예 독도에 망루를 설치하고, 10월, 11월에는 해저전선을 부설하면서 전략적 가치를 이용했다.

독도 침탈의 장본인은 일본이다. 일본의 한반도 침탈사의 한복판에 있는 섬이 독도라는 얘기다. 일본은 1907년 우리의 사법권 경찰권을 앗아간데 이어 1910년 마침내 한국을 강제 병합했다.

한국이 약했을 때 일본은 수단 방법을 가리지 않고 그 땅을 유린했다. 이웃나라의 퍼스트레이디를 살해하고, 때로는 고상한 외교로 기만하며 한국을 농단한 나라가 일본의 모습이다. 이 나라가 독도 영유권을 내세우며 역사적 진실을 왜곡하려 하고 있다. “잘못됐다”는 일본 사회 많은 지식인들의 목소리를 외면한다. 되레 국제사회 ‘지도자 국가’를 모색하고 있다. 역사의 가해자와 피해자가 바뀌려는 이 순간, 우리가 할 일은 자명하다. 독도가 역사의 분쟁지역으로 묻히게 둘 순 없다. 독도문제의 본질을 알리자. 그들의 침략행위에 대한 진실을 국제사회에 널리 전파하자. 동시에 그들에게도 엄중한 경고의 메시지를 보내야만 한다. 과거사에 대한 진정한 반성 없이 희망의 싹은 틀 수 없다. 일본의 영유권 주장은 일본의 과거사를 알리기에 더 없이 좋은 계기다.  

 (2005/05/03 21:38:57)

구구절절히 맞는 말씀입니다.
그들의 끈임없는 침탈의 본성을
점점 더 밖으로 들어내는 이때....정말 제대로 대응을 해야지..그냥 흐지부지 하여서는
두고두고 우리 후손에게 또하나의 치욕의 역사를 물려주게 될 것 입니다.
늘 적은
우리가 약하고 헤이한 때에 마수를 뻣지요
국운의 쇄약....이것이 가장 큰 원인이라고 행각합니다.
내부의 정쟁..무사안일의 외교관들....누리려고만 하는 관료들...
그나마 다행인것은....대통령의 강력한 경고가 있다는 것 입니다.
오히려 우리 국민들이 됫받침을 못하고 있는것 같네요
요즘은.....
일본사람들이 왜 무서운 줄 아십니까...왜..동해가 일본해가되고...독도가 죽도가 되는 줄 아십니까.
일본사람들은 그렇게 만든 사람들을 후원해 준다는 겁니다.
하지만 우리나라 사람들은..안그렇지요
일본해를 동해로 만들려고 해도....누구하나 관심 없다는 겁니다....다케시마를 독도로 만들려 해도
누구도..도움 줄려 하지 않는다는 것 이지요
말 뿐 입니다...그것이 다릅니다.
그들은 스스로 각 분야의 사람들이 자신들이 할 수 있는 활동을 동원하여 적극적으로 도움 줍니다.
도와 달라 하지 않아도...알아서....
 

   

notice   [언론] "대마도는 한국땅" 日 뜨끔할 증거 들어보니   13/03/23 1281 
notice   [언론] "日, 대마도가 한국땅이라는 사실 감추려고…" 충격   12/09/17 1596 
notice   [언론] `대마도는 한국 땅` 강력 증거 곳곳에   12/08/17 1473 
notice   [알림] 독도에 가려거든 울릉군 공무원을 화나게 하지 마시요!!!   11/10/28 2323 
notice   [언론] 독도 캠페인 시민단체 독도 못가는 이유는   11/10/28 1722 
notice   [알림] [독도수호대]위험한 교과서 운동을 널리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11/07/19 1797 
notice   [알림] 게시판 글쓰기 권한 제한을 두었습니다. [1]   05/12/23 4658 
notice   [언론] “독도 영유권 주장을 일본 침략사 알리는 호기삼자” [1]   05/05/02 3039 
notice   [알림] '독도포기 각서'를 받아 낸 안용복전기 소설로 펴내 [4]   05/03/18 4341 
notice   [알림] [ 김종대 ] 독도는 한민족을 더욱 굳세게한다. [2]   05/03/17 3393 
notice   [칼럼] '다케시마'는 우리말 독섬(독도)의 일본식 발음 [3]   05/03/04 3463 
notice   [언론] 독도수호대, 일본史도 “독도는 한국땅” [3]   05/03/01 2735 
notice   [언론] 독도 한국영토 규정 영국정부 지도 발굴 [1]   05/02/27 3243 
notice   [알림] [ 김종대 ] 무대응이 최대 전략 이라는 왜통부 의견에 대하여,,,   05/02/25 3081 
notice   [칼럼] 다케시마인가? 독도인가? [4]   04/05/29 3013 
notice   [알림] 울릉도에서 독도가 보인다 [2]   03/12/13 3592 
2036   [좋은 글] 작전명 '독수리' - 따뜻한 하루 - 에서 보내온 편지   19/01/05 88 
2035   [좋은 글] 어떻게 먹느냐에 따라 치명적인 영향을 줄 수 있는 과채   18/09/28 238 
2034   [질문] 등업 기준 어떻게 되나요 [1]  강명훈 14/01/04 1003 
2033   [인사] 오랜만에 인사드려요  강명훈 14/01/04 930 
2032   [알림] 한국인이 꼭 알아야 할 '독도 문제'(국민TV 박한용의 생얼현대사)   14/01/02 1345 
2031   [인사] 계사년 새해가 밝아오네요,.. [1]  (優綾)문은기 12/12/29 1283 
2030   [자유..자유..] 요즘 유행하는 이곳 홈페이지의 큐알코드입니다   12/11/22 1585 
2029   [시사문제] 서진영 교수, 13년 전 삼성그룹서 제안한 서평으로 인기 반열   12/11/02 2934 
2028   [궁시렁궁시렁] 명당 집터   12/08/08 5821 
1 [2][3][4][5][6][7][8][9][10]..[83]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LN / delly
독도쇠의 사진세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