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쇠의 사진 세계 헤더 화일

      


제목: 일인시위
분류: 행사/기타
이름: * http://www.dica.org


등록일: 2015-01-16 15:40
조회수: 1827


































2002년이니 14년전 쯤 되겠네요
저 때는 독도수호 활동이 억압받던 시절이였지요.

"진정한 우익이 픽박받는 이상한 나라 우리나라"

저곳에서 일인시위는 가능하나 단체시위는 금지되었던 ㅎ~
제가 있는 길 건너에는 일본군 위안부 할머님들께서 시위를 하고 있었습니다
지금은 대부분 돌아 가셨을 듯





Olympus E-100RS
- 서울 일본 대사관 -



  -목록보기  
:: 로그인 하셔야만 글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수 있습니다. ::
번호 Category C 제목 등록일 조회
641 풍경
 가을 구경
계곡 가득 떨어진 가을이 옹기종기 물 구경 나섰습니다. Canon EF 17-40 4L + ND필터...
2015-11-19 1785
640 풍경
 가을
내 앞의 그가 가을이였다. Canon EF 70-200 2.8L - 서산 용비지 -
2015-11-13 1715
639 풍경
 불꽃놀이
...
2015-10-10 1705
638 시화
 별빛
[ 별빛 ] ...
2015-10-06 1844
637 주제
 재앙의 시작
재앙은 시작되었다 물속에 있어야 할 생물이 땅위서 떼죽음 당하고 뭍에 자랄 ...
2015-10-04 1817
636 행사/기타
 행복과 풍성함을 가득 한 한가위 되세요.
"더도말고 덜도 말고 한가위만 같아라"..는 말처럼 사랑하는 우리 님들 가족들과 마음에 고향 찾아서 그 행복과 풍성함을 가슴에 가득가득 담아오세...
2015-09-23 1858
635 풍경
 수석농장의 가을
아침 열리는 ...
2015-09-22 1784
634 풍경
 서산의 밤 하늘
땅에서는 도시의 불빛이 춤을 추고 별들의 강은 하늘 위를 흐른다 밤이 깊을수록 아름다운 축제의 선물이다. Canon EF 14 2.8L - 가야산에서 내려...
2015-09-18 1791
633 시화
 별 들
[ 별 들 ] 별들이 서로 밀려 떨어질까 염려될 그 하늘로 나의 사랑 힘껏 던져본다 그 중 맞아 떨어질 별 하나 고대하며. .................
2015-09-11 1763
632 시화
 겨울날의 그 길
[ 겨울날의 그 길 ] 그대 닮은 그 곳 그대이면 아니되는 그러나 그대와 걷고 싶은 길. 어느 날 그대 그 길에 서면 꼭 한 뼘만큼의 ...
2015-09-02 1845
631 풍경
 하얀 풍경
하얗게 비우고 싶다 선뜻한 바람이 밀고 오는 해무 처럼 Canon EF 70-200 2.8L - 2015 태안 원북 학암포 해무 -
2015-07-17 1848
630 시화
 겨울파편
[ 겨울 파편 ] 그냥 있어도 사라질 몸뚱아리에 치명적 파편 날리고는 마냥 돌아서던 그대. 찰나의 아름다움이고 즐거움이였을 이 순간 냉...
2015-07-01 1791
629 시화
 오월의 하늘
[ 오월의 하늘 ] 아카시아 향 꽉 들어찬 오월의 하늘이 내 맘 설레게 한다 그대 향한 만큼이나 많이 깊게. ------ 오월의 끝날밤에 독도쇠...
2015-05-31 1828
628 시화
 이런 비
[ 이런 비 ] 구순 문턱 내 아버지 생명끈을 거의 놓을 때도 이런 ...
2015-04-19 1826
627
 봄 나들이  2
부끄럼 많은 가족들이 잠 덜 깬 동생들 데리고 봄 빛 속 나들이 나왔네요. SIG...
2015-03-08 1805
626 시화
 난 뜨겁다
[ 난 뜨겁다 ] 나 뜨겁다 어느 때 보다도. 내 치마폭...
2015-02-23 1812
625 주제
 황토방이 있는 집
...
2015-01-26 1985
행사/기타
 일인시위
2002년이니 14년전 쯤 되겠네요 저 때는 독도수호 활동이 억압받던 시절이였지요. ...
2015-01-16 1827
623 풍경
 일출 점호
이날 새벽부터 소대별 일출 점호를 사열 하였다. Ca...
2015-01-09 1811
622 시화
 겨울 길  2
[ 겨울 길 ] 겨울, 해 좋은 날 그야말로 하얀 눈 가운대로 난, 한 번 쯤 꺽인 길 그 길 걸어 봐. 짙게 깊은 하늘이 내 가슴이고 내 머...
2015-01-06 1897
621 풍경
 안녕 2014년
...
2014-12-31 1724
620 시화
 용봉산 소나무
[ 용봉산 소나무 ] 나를 어찌 생각하는지 알아 하지만 나는 아주 든실한 버팀이 영원하고 최고 끝단 깊게 파란 하늘이 함께 해 견딜만 한...
2014-12-23 2134
619 풍경
 대 공습
눈 폭탄이 터지던 날 그 공습의 시작 Canon ...
2014-12-08 1794
618 시화
 가을 이야기 둘
[ 가을 이야기 둘 ] 가을은 추억이란 상처로 깊은 물 들여 놓고는 정작 계절의 물은 남김없이 빼놓고 떠난다 새로운 약속이란 미련을 ...
2014-11-09 1893
617 시화
 가을 이야기 하나
[ 가을 이야기 하나 ] 가을은 치명적인 색깔과 누구나에게 나누는 이야기와 어느새 다가오는 걸음으로 오고는. ........... 십사년 십...
2014-11-08 1807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 28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DQ'Style 
독도쇠의 사진세계